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전체

조달청, 민ㆍ관 협력 자율주행차 혁신제품 발굴 ‘시동’

  • 분류일반기사
  • 담당부서대외협력팀
  • 작성자권민지
  • 작성일2022-06-19 00:00
  • 연락처053-718-8264

조달청, 민ㆍ관 협력 자율주행차 혁신제품 발굴 ‘시동’


[경상매일신문=이태헌기자]이종욱 조달청장은 지난 16일 대구시 소재 한국자동차연구원 대경본부에서 자율주행 시범운행 현장을 방문·점검하고, 민·관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자율주행차 공공조달 협의체를 최초로 발족했다.
이번 협의체에는 조달청, 대구시,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 한국자동차연구원(KATECH), 한국조달연구원(KIP) 및 자율주행차량 플랫폼 개발기업이 참여한다.
협의체는 앞으로 자율주행기술의 개발부터 혁신제품 지정·시범구매사업까지 공공부문 도입·확산을 위해 유기적으로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한국자동차연구원과 차량플랫폼개발기업은 자율주행차 개발과 실증사업,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은 자율주행차 관련 특허 등 기술분석, 조달연구원은 혁신제품지정컨설팅, 조달청은 개발 결과물에 대한 혁신제품 지정 및 시범구매, 대구시는 자율주행차의 지역내 확산을 담당할 예정이다.
조달청은 이번에 발족된 민·관협력 모델을 기반으로 광주·제주 등 타 지역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와도 협력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종욱 청장은 “이번 사례는 중앙, 지방정부, R&D기관 및 혁신기술기업 등 민·관이 협력해 혁신제품을 개발·발굴하고 시범구매까지 종합적으로 연계하는 첫 사례로서 의미가 크다”면서 “민간이 개발한 혁신기술이 상용화단계에 이르면 판로확보가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연간 약 184조원의 정부구매력이 적극적인 마중물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청장은 자율주행 협의체 발족 행사에 이어 대구 경북 지역 8개 우수제품 기업과 간담회를 갖고, 조달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들은 우수제품 판로 활성화, 등록절차 간소화, 원자재 가격상승의 계약금액 조기 반영 등 현장의 다양한 애로사항을 건의했다.
이 청장은 간담회에서 “기술과 품질이 탁월한 제품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공공판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콘텐츠 정보책임자

  • 담당부서 대외협력팀
  • 담당자 류지현
  • 연락처 053-718-8339

최근업데이트 2021/05/25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