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전체

산업부, ‘차세대 전력반도체 상용화 사업’ 390억원 매출

  • 분류일반기사
  • 담당부서대외협력팀
  • 작성자곽지현
  • 작성일2021-07-21 00:00
  • 연락처053-718-8293
  • 조회수207

산업부, ‘차세대 전력반도체 상용화 사업’ 390억원 매출

2021-07-21 07:20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헤럴드DB]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정부가 차세대 전력 반도체 상용화 사업을 통해 지난 2년 반 동안 390억원 규모의 매출 성과를 올린 것으로 분석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한국반도체산업협회와 '신산업 창출 파워 반도체(전력 반도체) 상용화 사업 성과점검 회의'를 온·오프라인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실리콘 및 화합물(SiC, GaN) 소재 전력 반도체의 기반 구축을 지원하는 내용이다. 2017년부터 2023년까지 추진하며 총 836억원을 투입한다.


2019년에는 해당 사업을 통해 부산대 및 기장군 의·과학 산단에 '파워 반도체 상용화센터'를 구축하고, 국내 유일의 6인치 SiC 파운드리 시제품 제작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발표된 내용에 따르면, 참여 기업들의 제품 개발을 통해 2019년부터 올해 5월까지 매출 390억원 규모의 사업화 성과가 창출됐다.


대표적으로 A사는 사물인터넷(IoT) 기기용 고효율 배터리 관리 반도체를 개발해 누적 21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B사는 자동차 조향에 활용되는 반도체 개발에 성공, 완성차 업체에 납품해 누적 약 80억원의 매출 성과를 냈다.


이밖에 글로벌 선도기업 수준의 1200V급/1700V급 트렌치(Trench) 형 SiC 모스펫(MOSFET)을 개발하는 등 기술 경쟁력 측면에서도 국내 기업의 성장 기반을 확보했다. SiC 관련 대규모 투자 유치, SiC 반도체·모듈 적용 확대, GaN 공정기술 확보 등 화합물 반도체 시장에서 국내 중소·중견기업의 본격적인 성장 생태계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정부는 본격적인 화합물 반도체 상용화·양산기술 확보를 위해 내년부터 '화합물 기반 차세대 전력 반도체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아울러 수요-공급기업 연계 및 공동개발, 국내 제조 인프라 확충 등 화합물 반도체 분야의 경쟁력 확보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강경성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종합 반도체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화합물 기반의 차세대 전력 반도체와 같은 전략적 분야를 적극적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콘텐츠 정보책임자

  • 담당부서 대외협력팀
  • 담당자 류지현
  • 연락처 053-718-8339

최근업데이트 2021/05/25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